검색

한국전기안전공사, 김치냉장고 화재 사고원인 밝혀

3D X-ray, 현미경 분석 등에 기반해 릴레이의 구조적 문제점 검증

- 작게+ 크게

김가영
기사입력 2020-12-03

 

▲ 재현실험 릴레이  

한국전기안전공사(서장 조성완) 전기안전연구원이 최근 전북소방본부와 공동실험을 통해 (주)위니아딤채 김치냉장고(2005년 9월 이전 제조모델, 뚜껑용 구조)의 화재원인을 밝혀내는데 성공했다.

 

오늘(3일) 전기안전공사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8월까지 국내에서 일어난 김치냉장고 화재사고는 모두 1256건으로 한해 평균 200여 건의 화재가 발생한 셈이다.

 

이에 전기안전연구원과 전북소방본부는 그간 화재현장 감식을 통해 취득한 자료를 바탕으로 화재현장과 유사한 재현실험을 실시해오며, 3D X-ray, 현미경 분석 등에 기반해 릴레이의 구조적 문제점을 검증했다.

 

화재사고를 일으킨 김치냉장고(2005년 9월 이전 모델)는 릴레이의 접점이 아래쪽에 위치해 있으며, 접점과 외함(케이스) 사이의 간격이 짧았다. 이에 따라 접점에서 발생하는 불꽃과 이물질이 화재를 일으키는 원인임을 밝혀냈다. 2005년 9월 이후 모델은 릴레이의 접점이 상부쪽으로 설치 위치가 변경됐다.

 

실제로 올 6월, 전주 덕진구에서 일어난 2건의 주택화재 사고현장에서 발견된 릴레이와, 재현 실험 및 반복개폐 실험으로 실증한 릴레이에서 동일한 파손 형태와 전기적 단락흔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공사는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소방뉴스,김가영,전기안전공사,화재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소방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