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권보호 위해 경찰수사 중 심야조사 금지 원칙 강화

-조사대상자의‘자필요청서’제출 등 심야조사 요건 강화-

- 작게+ 크게

소방뉴스
기사입력 2018-11-09

 경찰청은 심야조사 금지 원칙의 실효성을 제고하기 위해 보다 강화된 지침을 시행한다.
 
경찰청은 심야조사로 인한 조사대상자의 인권침해 우려를 불식하고 수사과정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하여 심야조사를 제한하는 지침을 마련하고, 2018. 11. 9.자로 시행한다.
 
그간 경찰청은 자정부터 다음날 아침 6시까지의 심야조사를 원칙적으로 금지해왔다.
 
하지만 예외적으로 체포된 피의자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거나, 공소시효가 임박한 때, 조사대상자의 동의가 있는 때에는 심야조사를 허용하였다.
 
따라서 수사기관이 편의에 따라 조사대상자에게 심야조사 동의를 유도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어 왔다.
 
심야조사 예외사유 중 조사대상자의동의가 있는 경우를 적극적인요청이 있는 경우로 강화하고, 이 경우에도 심야조사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기존에는 수사기관의 임의적인 심야조사에 조사대상자가 동의할 경우에는 심야조사가 가능하였으나, 앞으로는 조사대상자가 적극적으로 요청한 경우로 심야조사를 한정하고, 이를 범죄수사규칙에 명시(2018.8.)하였다.
 
아울러, 요청의 방식도 조사대상자로부터 자필요청서를 받아 수사기록에 첨부하도록 함으로써 관리를 강화하기로 하였다.
 
또한, 조사대상자의 요청이 있더라도 이미 장시간 조사로 대상자의 건강에 무리가 예상되거나, 재출석 조사가 불가피할 때 심야조사를 피하도록 하였다.
 
경찰청은 앞으로 심야조사 실시 사유를 점검·분석하여 심야조사 금지 원칙의 실효성을 제고하는 한편, 수사절차 및 제도 전반을 면밀히 살펴 인권 침해적 수사관행을 적극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소방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