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내일부터 순차적 개학...충청북도, 12대의 코로나19 전담구급대 활용

충북도교육청...의심 증상 학생 발생시 안전한 이송 협조

- 작게+ 크게

김가영
기사입력 2020-05-19

 

내일(20일) 고3 학생부터 순차적으로 각급 학교 등교수업이 이루어면서 충북도교육청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의심 증상 학생 발생에 대해 19일 충북소방본부를 방문했다.

 

도내 고교 3학년 학생들이 등교하는 20일부터 학교 내 의심 증상 학생 발생 때 119구급대의 선별진료소 이송지원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김병우 교육감은 충청북도소방본부에 도내 12개 소방서가 운영하는 12대의 코로나19 전담구급대를 활용해 소방서별 1개 이상 전담구급대 지원을 요청했다. 더불어 학교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상 학생이 발생했을 때 안전한 이송 협조도 당부했다.

 

도 소방본부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등교한 학생이 인후통, 발열 등 의심 증상을 신고하면 119구급대를 보내 학교에서 보건소와 병원 선별진료소까지 이송하기로 했다.

 

김 교육감은 "학생 의심환자 이송지원으로 학부모와 교사가 학생들을 직접 선별진료소에 데려가는 부담을 덜어줬다"면서 "충북도소방본부를 비롯한 도내 소방서대원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소방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