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산시, 11월부터 7개월간 '산불조심 기간' 지정

지난해 '산불조심 기간'에 발생한 산불 총 5건...1963년 이래 가장 작은 산불발생 건수

- 작게+ 크게

김가영
기사입력 2020-10-30

▲ 산불 진화하는 헬기     ©소방뉴스

 

부산시는 오는 내달 1일부터 내년 5월 15일까지를 '산불조심 기간'으로 정하고, 적극적인 산불방지활동에 돌입한다.

 

시는 원인별 맞춤식 예방활동으로 산불 발생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고, 산불이 발생할 때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산불방지 종합대책'을 수립하여 앞으로 7개월에 걸친 산불조심기간 동안 산불예방활동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시와 15개 구·군, 4게의 시설공단은 산불방지대책본부와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부산디역 내 등산로의 27%인 126곳 193km를 폐쇄하고, 전체 산림면적의 35%에 달하는 1만2322ha를 입산통제구역으로 지정한다.

 

그리고, 소방재난본부 등 유관기관과 공조체제 유지, '산불상황관제시스템' 정비, 진화장비를 점검하는 등 산불 발생에 대한 초동진화 태세를 확립한다.

 

또한 원인별 예방대책을 마련해 산불 사전차단에도 나선다. 산불의 확산 및 피해방지 방화선을 설치하고, 기동단속반을 운영해 산림인접지 소각행위를 강력히 단속할 예정이다.

 

신고포상금 제도를 확대하는 등 부산시는 화재의 원인조사와 사후평가를 강화하여 경찰서와 합동으로 검거팀을 운영해 가해자 검거와 유사사례 재발방지에도 나선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산불이 대부분 사소한 부주의로 발생하기 때문에 산을 찾는 시민들은 화기물이나 담배·라이터 등 인화물질을 가져가지 말고, 산림인접지에서 쓰레기를 소각하는 행위 등을 자제해달라"며 "우리의 귀중한 산림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5월까지였던 지난해 산불조심 기간에 부산지역에는 총 5건의 산불과 0.14ha의 산림면적 피해가 발생했다. 산불발생 원인별로는 입산자 실화 2건·쓰레기 소각 2건·화재원인 미상 1건 등이었다. 

 

이는 부산시가 직할시로 승격한 지난 1963년 이래 가장 작은 산불발생 건수로 시민들의 관심과 실시간 영상 전차 등으로 이룬 성과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소방뉴스,김가영,부산시,산불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소방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