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주시 애월읍, 쓰레기 소각 중 화재

최근 3년간 226건의 쓰레기 불법 소각 부주의 화재 발생

- 작게+ 크게

김진형
기사입력 2020-12-15

 

 오늘(15일)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13일 제주시 애월읍 한 공터에서 쓰레기 소각 중 발생한 불티가 주변 폐스티로품에 옮아 붙어 화재가 발생했다.

 

또 지난달 24일에는 서귀포시 성산읍 소재 감귤 과수원에서 피운 모닥불의 불티가 인근 감귤나무와 방풍림으로 튀어 화재가 났다.

 

제주지역에서는 최근 3년간 226건의 쓰레기 불법 소각 부주의 화재가 발생했으며, 3억6000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제주소방은 올해 불법 소각행위 단속을 벌여 303건을 적발해 과태료 부과 등 행정 조치를 취했다.

 

제주소방 관계자는 "소각행위를 하려면 관할 읍·면·동에 허가를 받아야 한다"며 "도민 인식 개선을 위해 마을별 반상회 등을 활용한 주민 교육을 강화하고 모니터링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불법으로 쓰레기나 폐기물을 소각하다 적발되면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소방뉴스,김진형,제주소방안전본부,화재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소방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