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요양병원·시설 가족 면회기준 개선안 마련

9일부터 접촉 면회 제한적 허용

- 작게+ 크게

김진형
기사입력 2021-03-05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오늘(5일) 요양병원·시설 입원환자에 한해 가족들의 면회기준 개선안을 마련해 오는 9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개선된 면회기준에 따르면 접촉면회가 혀용되는 대상자는 ▲임종 시기 ▲환자나 입소자의 의식불명 및 이에 준하는 중증환자 ▲주치의가 환자의 정서적 안정을 위해 면회 필요성을 인정하는 경우 등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전에는 환자가 돌아가신 경우에만 가족들이 대면할 수 있었다"며 "중환자실에 있거나 정서적으로 어려움이 있음에도 대면 면회가 허용되지 않았는데 앞으로는 주치의 판단에 따라 허용이 가능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오랫동안 면회가 상당히 엄격하게 통제돼 왔기 때문에 앞으로는 철저한 병역 조치 하에 면회가 이루어지도록 하겠다는 차원"이라고 부연했다.

 

9일부터 면회객은 면회 당일 24시간 이내 받은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확인서 또는 음성 결과 통보 문자가 있거나 현장에서 신속항원검사로 음성을 확인하는 조건으로 접촉면회가 혀용된다.

 

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감염 전파 차단을 위해 접촉면회는 1인실 또는 별도의 독립된 공간에서 이뤄지며, 면회객은 K94(또는 N95) 마스크와 일회용 방수성 긴 팔가운과 장갑, 고글 또는 안면 보호구, 신발커버(장화) 등 개인 보호구를 착용해야 한다.

 

당국은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에는 감염에 취약한 고령환자가 많이 있는 만큼 요양병원·시설의 책임자나 면회를 위해 방문하는 분들은 정해진 방역수칙을 철자하게 준수해달라고 요청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소방뉴스,김진형,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코로나19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소방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