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KT, 'AI 119 신고접수시스템' 개발해 미래 재난에 대비한다

부산소방재난본부와 'AI 119신고접수시스템 개발과 시범운영'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작게+ 크게

윤영희
기사입력 2021-03-10

▲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송재호 부사장(왼쪽)과 부산소방재난본부 변수남 본부장이 ''인공지능(AI) 119신고접수시스템 개발과 시범운영'을 위한 MOU 체결 후 기념사진 촬영을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소방뉴스

 

 KT는 지난 9일 부산소방재난본부와 '인공지능(AI) 119신고접수시스템 개발과 시범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과 변수남 부산소방재난 본부장이 참석했다.

 

KT에 따르면, KT AI 보이스봇 기술을 이용해 개발할 'AI 119 신고접수시스템'은 대형재난 등으로 119 신고 폭주 시 AI가 신고접수를 받아 1차로 상황을 판단하게 된다. 이때 AI가 신고내용을 자동으로 식별해 긴급상황은 119 상황실로, 단순 민원은 정부 민원 안내 콜센터(110번)로 자동 연결한다.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은 "오늘 협약은 재난관리체계와 인공지능 기술이 결합돼 미래 재난에 대비한 첨단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4차산업혁명 시대, KT의 기술이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에 개발할 AI 119 신고접수시스템은 KT의 공공기관 전용 클라우드인 G-Cloud에 구축돼 우수한 보안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부산지역 사투리 등 현지 음성학습을 통해 언어모델을 구축하고 AI 엔진의 성능을 고도화 한다는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소방뉴스,윤영희,KT,인공지능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소방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