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방청, 내달부터 '옥내소화전설비의 화재안전기준' 개정안 공포

옥내소화전 설치 및 유지·관리 기준 강화

- 작게+ 크게

윤영희
기사입력 2021-03-31

▲ 옥내소화전 설비가 부식된 상태로 방치되어 있는 모습. 사진=소방청 제공  © 소방뉴스

 

 소방청은 '옥내소화전설비의 화재안전기준' 개정안이 4월1일 공포한다고 31일 밝혔다.


이 개정안은 화재 초기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옥내소화전의 설치 및 유지·관리 기준을 강화한 것이 골자다.

 

옥내소화전은 화재 진화를 위해 건물 안에 설치하는 소화설비다.

소화펌프의 축과 임펠러 등 부속품을 청동·스테인리스 등 부식에 강한 재질로 사용하도록 했다. 지금까지는 가격이 저렴한 주철제를 써 부식 발생이 잦았다.

물탱크 저장량과 펌프에서 내보내는 물의 양 산정 시 '층별 소화전 2개를 동시 사용할 수 있는 용량'으로 변경했다. 이는 실제 화재 발생 시 소방대 도착할 때까지의 소화전 사용 기간을 고려했으며, 위급 상황 시 사용에 장애가 없도록 옥내소화전함 앞에 물건을 쌓아두거나 주차를 하지 못하게끔 관리하도록 했다.

 

남화영 소방청 소방정책국장은 "이번 개정으로 소화전 사용에 장애가 없도록 관리돼 보다 신속한 초기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소방뉴스,윤영희,소방청,옥내소화전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소방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