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부겸 행안부 장관, 고시원 소방시설 점검

주거빈곤층을 위한 정부지원 방안 현장 검토

- 작게+ 크게

윤영희
기사입력 2018-12-12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은 동절기 화재에 취약한 생계형 근로자 밀집 주거시설을 찾아, 시설 관계자로부터 안전관리 사항을 청취하고 소화기 비치와 스프링클러 작동여부, 화재수신기·감지기 및 전기·가스 설비, 화재 시 탈출수단 등을 직접 점검하였다.

정부에서는 최근 서울 종로 국일고시원 화재 사고를 계기로 열악한 주거시설의 화재 예방을 위한 관리체계 개선과 확산 차단기능 강화, 원활한 대피를 위한 제도개선 등 건축물 화재안전 관련 대책을 마련 중에 있다.

특히 일자리 부근에 주거를 두어야 생계활동을 할 수 있는 주거빈곤층(일용건설근로자, 서비스직 종사자 등)의 경우 비용이 저렴한 고시원(고시텔) 혹은 쪽방촌 등에서 주거문제를 해결하기 때문에 화재에 취약할 수 있다.

이에 김 장관은 고시원 운영자에게 초기 화재진압에 효과적인 스프링클러를 설치하기 위한 재원조달 방안 등 소방 시설 확보를 위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어서, 화재발생시 지상으로 대피하기 위해 설치된 완강기를 사용하여 직접 탈출하는 훈련에 참여하고 완강기 사용법을 충분히 숙지하여 나와 가족, 이웃의 소중한 생명을 지켜 줄 것을 당부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사회적 약자가 많이 이용하는 고시원과 같은 다중이용시설은 내부구조가 미로처럼 복잡해 화재발생 시 신속한 대피가 어렵고 많은 인명피해를 입을 수 있다.”라며,

“소방관서와 자치단체 등에서는 본격적인 동절기에 대비해 대규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화재취약시설의 안전점검을 철저히 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소방뉴스. All rights reserved.